가늘고 질긴 인연의 끝을 잡고 나 혼자 또 한해를 넘어갑니다.